21세기를 위협하는 전염병의 역습

21세기를 위협하는 전염병의 역습

나, 파스퇴르가 백신을 개발한 지도 어언 120여 년. 문득 나는 세상 사람들이 병에 걸릴 걱정 없이 편안히 살고 있는지가 궁금해졌어. 호기심에 구름 아래 세상을 내려다보니 웬걸? 아직도 세계 곳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전염병에 걸려 고통 받고 있는 게 아니겠어! 심지어 과학자들은 새로운 전염병의 시대가 온다며 경고를 하고 있잖아? 이게 대체 무슨 일이지?

 

 
백신이 개발된 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전염병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니! 정녕 이게 사실이란 말인가?
전염병의 역습

그렇다! 19세기에 전염병을 예방하는 백신이 개발되고, 20세기에 세균을 죽이는 항생제가 발견되면서 인류는 질병을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되었다. 게다가 위생 수준이 높아져 전염병이 사람을 괴롭히는 일은 차차 사라질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전염병은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2007년 7월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이 다시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 세계에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의 보고서에 따르면 1970년 이래 에이즈나 에볼라, 사스 등 39개에 달하는 신종 전염병이 등장했다. 매년 하나 꼴로 새로운 전염병이 생긴 것이다. 또한 콜레라, 황열병, 말라리아 등 기존 전염병의 반격도 만만치 않다. 지난 5년 동안 세계 여러 나라에서 전염병이 발생한 횟수도 1100건이 넘는다.
우리나라도 최근 전염병의 공격에 시달리고 있다. 광우병과 조류 인플루엔자에 대한 공포가 사람들을 사로잡고 있으며, 장티푸스, 이질 등의 전염병도 때만 되면 우리를 괴롭힌다. 사라져가고 있다고 생각했던 볼거리(유행성이하선염)와 말라리아는 다시 늘어나고, 뎅기열 등의 열대성 질병도 우리나라를 찾아오기 시작했다. 전염병의 역습이 시작된 것이다.

이럴 수가! 전염병의 역습이 시작되었다는 말이 사실이로군. 그렇다면 요즘 들어 전염병의 공격이 거세진 이유가 도대체 뭐지?

새롭게 등장한 위협

첫 번째 원인은 신종 전염병의 등장이다. 먹을거리를 대량으로 만들어 내기 위해 마치 공장에서 물건을 만들어 내듯이 가축을 기른 결과 우리는 새로운 질병을 마주하게 되었다. 많은 수의 가축을 좁은 공간에 몰아넣으면 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가축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진다. 가축의 전염병은 원래 사람에게 영향을 끼치지 않지만, 오랫동안 사람과 접촉하면 변이를 일으켜 사람에게 감염되기도 한다. 천연두나 홍역 등 예전부터 사람을 괴롭혀 온 전염병은 대부분 가축에서 유래한 것이다.
예고 없이 나타난 신종 전염병은 수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위협한다. 사람들이 면역력을 갖추고 있지 않으며, 적절한 치료제가 개발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이다. 아직 우리는 광우병, 조류 인플루엔자, 에이즈 등의 새로운 질병을 치료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 이 순간에도 매년 하나 꼴로 새로운 전염병이 등장하고 있으니 신종 전염병의 위협은 나날이 커지고 있는 셈이다.

 
불치의 전염병, 에이즈

흔히 에이즈라고 불리는 후천성면역결핍증에 걸리면 인체의 면역기능이 떨어진다. 따라서 에이즈 환자는 사소한 질병에 걸려도 목숨을 잃기 쉽다. 에이즈는 1981년에 공식적으로 발견되었는데, 에이즈를 일으키는 HIV(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는 침팬지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크다. 현재 에이즈에 걸린 사람은 3300만 명이 넘으며, 작년 한 해 에이즈로 사망한 사람은 210만 명에 달한다. 이 중어린이도 33만 명이나 된다.
요즘에는 효과가 좋은 약이 개발되어 꾸준히 치료를 받으면 완치는 어려워도 정상적으로 살아갈 수는 있다. 하지만 값비싼 약을 살 수 없는 아프리카 등지의 가난한 사람들에게 에이즈는 여전히 커다란 위협이다.

전자현미경으로 본 HIV. 초록색 부분이 HIV다.전자현미경으로 본 HIV. 초록색 부분이 HIV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