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전 세계, 치명적 전염병에 대비 부족해”

빌 게이츠 “전 세계, 치명적 전염병에 대비 부족해”

에볼라·지카 바이러스 사례 지적…”국제 협력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성 전염병에 대한 대비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국제적 협력을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게이츠는 BBC 라디오 4에 출연해 “앞으로 10년 동안 치명적인 독감과 같은 유행성 전염병이 출현하지 않기를 항상 기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현재 우리가 더 나은 의료 기구와 대처 능력을 보유했다고는 생각하나 치명적인 독감이 급속도로 퍼진다고 가정하면 지금 당장으로써는 다소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는 에볼라와 지카 바이러스의 유행을 예로 들며 아직 국제 보건 인프라나 대응 시스템이 미흡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항생제 내성균이 증가하는 문제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염병 위험을 상당 부분 줄여줄 수 있는 새로운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게이츠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대응책으로 꼽았다.

그는 선진국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나 그 자신의 안전을 위해서나, 개발도상국이 질병을 퇴치할 수 있게 돕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가 창궐했을 당시 국제보건기구(WHO)의 과오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이를 비난하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WHO가 ‘구경꾼’들이 바라는 모든 일을 해결할 만큼 재정이나 인력을 지원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천연두가 퇴치되고 소아마비가 거의 사라질 수 있었던 것은 국제사회의 협력 덕분이라며 이 같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게이츠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재단’을 통해 에이즈 예방 등 아프리카에서 질병 퇴치 자선사업을 하고 있다.